제목 피임/생리 피임생리연구회 정호진 연구위원장 '응급피임약은 반드시 의사처방 필요한 전문의약품이어야 '
  id 웹관리자 (2015.11.30) 조회수 9139
 

피임생리연구회 정호진 연구위원장은 30일 아래와 같은 의견을 발표했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고 추워지면서, 연말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그래서인지 TV 광고에 모텔 등 숙박업소를 안내하는 애플리케이션 광고가 유난히 잦은 것을 볼 수 있다. 크리스마스 연말 시즌에는 연인들을 위한 방 잡기 경쟁이 송년회 장소 예약보다 치열하기 때문이다.

 

이 때 연인을 위한 이벤트보다 미리 챙겨야 할 것은 피임이다. 응급피임약 처방이 바캉스철 다음으로 많은 때가 크리스마스와 연말 연시이기 때문이다. 바캉스철이 7~8월에 고르게 분산되는 점을 감안하면, 연말연시 기간은 이보다 더 짧아서 일 평균 처방 건수로 따지자면 연말연시의 응급피임약 처방 건수가 1년 중 가장 높을 가능성도 있다.

 

응급피임약은 말 그대로 피임을 미리 하지 못해 임신이 염려되는 응급상황에서 먹게 되는 약이다. 그러나 통계를 보면 응급피임약이 남용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 지난 9월 국정감사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인재근 의원이 국민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제출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피임약 처방건수가 지난 2011년 37,537건에서 지난해 169,777건으로 4배 이상 증가했고, 전체 피임약 처방 건수 중 응급피임약 처방은 62%를 차지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가 가장 많이 처방 받았고, 뒤를 이어 30대, 40대, 10대, 50대 순이었다. 이 중 10대가 처방 받은 응급피임약 건수만도 10%에 해당하는 15,738건이었다.

 

피임생리연구회 정호진 연구위원장은 응급피임약에 대한 잘못된 오해를 바로 잡고 응급피임약 오남용을 예방하는 교육 및 홍보활동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일반 먹는 피임약에 포함된 호르몬 보다 10배 이상 함량이 높은 응급피임약이 부작용 우려가 큰 반면, 사후피임약으로 잘못 쓰이고 있는 용어처럼 피임방법 중 한 가지로 오인해 오남용 될 때에는 여성의 건강을 해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고용량 호르몬이 포함된 응급피임약의 복용 후에는 복용 후 메스꺼움이나 구토, 두통, 하복부 통증, 유방통증, 피로 및 불규칙한 질 출혈, 여성호르몬 및 내분비계의 일시적 교란 등 부작용이 따를 수 있으며, 질 출혈을 생리로 오인하여 임신 상태를 간과하거나 자궁외 임신과 같은 응급상태를 방치할 위험성이 높아진다.

 

정호진 연구위원장은 응급피임약이 생각만큼 피임효과를 신뢰할 수 있는 약도 아니라고 밝혔다. 응급피임약의 평균 피임실패율은 10~20% 이상으로, 일반 피임약의 2~8%보다 훨씬 높다. 월경주기 1회당 1회만 복용이 가능하며, 응급피임약을 여러 차례 반복하여 복용할 경우에는 호르몬에 내성이 생겨 피임효과가 더욱 감소될 수 있다. 응급피임약의 효과를 제대로 보기 위해 약국이나 편의점에서 편리하게 구입할 수 있어야 한다는 주장도 있으나, 이는 오남용을 억제할 최소한의 장치마저 제거하자는 이야기와 같다. 특히 우리나라의 20~30대 젊은 여성들이 응급피임약에 피임을 의존하는 성향이 크다는 점은 응급피임약 오남용으로 인한 부작용의 폐해가 더욱 클 수 있다는 점에서 더 염려스럽다고 밝혔다.

 

정호진 연구위원장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서 보듯이 2010년에는 일반피임약 31,217건 응급피임약 37,537건으로 비슷하던 처방건수가 2014년에는 일반피임약이 104,835건으로 늘어나는 동안 응급피임약은 169,777건으로 압도적으로 빠르게 증가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며, 이와 같은 응급피임약 처방건수의 증가는 응급피임약이 반드시 처방전이 필요한 전문의약품이어야 하는 점을 입증하는 증거라고 밝혔다.

 

오남용을 예방하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인 처방전 없이 편의점이나 약국에서 응급피임약을 손쉽게 구입할 수 있게 되면, 응급피임약의 사용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대신, 콘돔 등 다른 피임방법의 사용은 그만큼 줄어들게 될 것이다. 따라서 성 매개 감염이나 골반염 등 사회적 비용 및 건강보험재정에 부담을 줄 추가적인 부작용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제대로 된 피임 상담 또는 계획임신 상담의 기회가 줄어들게 됨으로써, 인공임신중절을 줄이거나 출산율을 올리는 데에도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을 것이다.

 

정호진 연구위원장은 응급피임약을 일반의약품으로 전환한 해외 몇몇 국가의 사례를 근거로 들어 안전하다고 말하는 일부 주장들에 대해서는, 국가간의 피임문화가 다르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10대부터 여성들이 먹는 피임약을 통해 피임을 시작하고, 피임약 복용률이 적게는 14%대에서 많게는 42%에 달하는 국가들과 먹는 피임약 복용률이 여전히 3~4%로 여성들의 주체적인 피임문화가 답보상태라고 볼 수 있는 우리나라를 단순비교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이다.

 

즉, 응급피임약이 우리나라에서 현재까지 ‘안전’하다고 판단될 수 있었던 근거는 어디까지나 그 용도가 한정적이고, 복용이 단기적이었으며 복용이 꼭 필요한 상황인지 우선 판단하는 전문의의 처방이 오남용 방지 수단으로 작용해 왔기 때문이었다고 볼 수 있다. 많은 여성들이 응급피임약을 피임 없는 성관계 후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약,’ ‘필요할 때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피임약’ 이라고 인식하게 된 후에도 과연 응급피임약의 ‘안전성’이 보장될 수 있을 지는 산부인과 전문의들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 될 것이다.

 

정호진 연구위원장은 미래 대한민국의 건강을 책임질 여성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응급피임약뿐 아니라, 먹는 피임약 등 주의를 요하는 호르몬제는 산부인과 전문의로부터 처방을 받아 복용하고, 이를 통해 보다 자세한 복약지도와 이후 실천 가능한 계획적인 임신과 피임법에 대한 상담까지도 함께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 대한산부인과의사회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소속 산부인과 전문의들은 보다 많은 한국 여성들이 계획적인 피임의 실천을 통해 자신의 몸을 더 잘 돌볼 수 있도록 돕는 데에 사명감을 가지고 있으며, ‘응급’ 상황에서 산부인과 방문 자체가 큰 심리적 부담이 되어 방문을 포기하게 되는 여성들을 돕고자 산부인과의 문턱을 낮추기 위한 의사회 차원의 노력들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구체적인 실천 방법 중의 하나로 대한산부인과의사회에서는 여성의 피임 및 생리관련 질환에 대해 정확한 의학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웹사이트(http://www.wisewoman.co.kr/piim365)를 통해 전문적인 무료상담을 제공해 오고 있으며, 산부인과 전문의가 중고등학교로 찾아가는 피임교실도 운영 중에 있다.

 

정호진 연구위원장은 장차 어머니가 될 청소년들이 스스로 건강관리를 일찍 시작할 수 있도록 계획임신과 건강한 자궁관리 방법을 알려주는 ‘찾아가는 피임교실’에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의 확대가 절실하며, 인공임신중절 등을 효율적으로 예방하려면 성생활이 활발해지는 20대를 겨냥해 이런 교육 프로그램을 대학까지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139 대한산부인과의사회 '20세 전후 가장 감염율 높은 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 ...  16.01.22 7881
138 자궁경부암연구회 '30대 이상 홀수년도 출생여성, 연말 지나면 무료 암검진...  15.12.23 7621
137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순한 소주 열풍 속 20대 한국 여성 폭음비율 44.5% 건...  15.08.24 5051
136 아이들 캠프 보낸 주부들의 진짜 휴가, 바캉스 검진 인기  15.07.30 5232
135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암사망도 감염이 복병..자궁경부암 원인은 감염이 100...  15.06.29 6130
134 이제 성인이 된 딸, 건강을 위한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선물  15.05.26 5178
133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디저트 열풍과 설탕 중독, 여성 '자궁' 건강에도 해로...  15.03.26 5002
132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난소암도 자궁경부암처럼 정기적인 부인과 검진 필요'  15.02.25 4279
131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예비 대학생 건강관리 성인 예방백신 접종 필수'  15.01.26 4406
130 자궁경부암연구회 '30대 이상 짝수년도 출생여성, 연말 지나면 무료 암검진...  14.12.11 5064
129 난자 냉동 시대, 임신 출산 성공의 관건은 건강한 자궁  14.11.20 4592
128 폐경기 여성 위협하는 자궁체부암, 10년새 두 배 증가  14.09.29 4628
127 20~30대 놀라게 한 위암. 15~34세 여성의 암 복병은 여성암  14.08.29 4723
126 대학 1학년의 여름방학,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의 적기  14.07.29 4411
125 젊은 여성 노리는 '자궁경부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  14.06.19 5043
124 과잉진단 논란..자궁경부암, 정기검진은 아직도 먼 일  14.05.14 4690
123 감염 질환 예방해주는 백신, 때 맞춰 접종 꼭 해야  14.03.19 5204
122 자궁경부암 예방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예방백신 부작용 의혹  14.03.01 5047
121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사랑하는 딸 대학입학 선물로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  14.02.06 5304
120 10~30대 여성의 말띠해 맞이 2014년 건강관리법  14.01.09 5096
119 여성암의 20%는 감염으로 발생, 자궁경부암 원인은 감염이 100%  13.12.20 5224
118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서바릭스, 3회 접종까지 마쳐야 충분한 예방효과 장기...  13.11.28 5166
117 건강 적신호 켜진 20대 여성의 건강 관리  13.11.20 4789
116 레깅스 열풍. 여자라면 자궁에 관심을 기울여 주세요  13.10.31 5453
115 주부 명절 스트레스의 빠른 해소법, 추석 후 건강검진 받자  13.09.13 5255
 
1 2 3 4 5 6
 




 자궁에 관련하여 질문드립니다(자궁암)
 자궁경부암과 임신이요..
 자궁경부암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hpv검사했습니다
 2군데서 한 인두유종바이러스 검사 결과가 ...
 
  개인회원 전문의
ID저장

제5회 초경의날 축하행사
자궁경부암 백신(HPV 백신) 부...
산부인과전문의들의 재능기부 ...
I Dream Korea 저출산 극복 및...
I Dream Korea 캠페인 선포식
2012 세계 모유수유주간 기념 ...
 
캠페인 참여현황
자궁건강 신호등
자궁건강 신호등켜기
설문리서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