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전문의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저장

 
피임/생리 새해 “아기 갖기” 목표라면, 계획임신은 필수인 거 아시죠?
2014.01.07 4867

- 건강하고 똑똑한 아기 갖기 위한 계획임신의 ABC

 

2014년 갑오년이 청말띠해를 앞두고, 작년 연말부터 각종 임산부 카페에는 임신을 계획 중인데, 드세다는 말띠해 여자아이를 낳으면 어쩌나? 등의 질문이 심심치 않게 올라오곤 했다. ‘말띠 여자가 드세다는 속설은 일제시대에 잘못 전파된 미신’이라는 것이 다양한 경로로 밝혀지면서, 임신을 계획 중이거나 출산 예정인 부부들은 한시름 놓는 분위기이다.

 

새해 가족의 목표로 아이를 갖겠다는 계획을 세운 부부라면 어떤 노력부터 시작해야 할까?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서정호 위원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서정호 위원은 건강하고 똑똑한 자녀를 가지려면 미리 계획을 세워 차근차근 준비하는 계획임신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미리 임신계획을 세운 임신부는 임신이 확인되지 않은 임신 초기에도 기형 유발물질에 노출될 가능성이 절반 가량 낮다는 통계도 있다.

 

특히 첫 아이를 가질 계획인 예비엄마는 산부인과 산전 검진을 통해 풍진, 간염 등 바이러스 질환에 대한 항체가 있는지 확인해 예방접종부터 하는 것이 좋다. 발진이 생기는 급성 전염병인 풍진은 임신 초기에 걸리면 선천성 백내장이나 녹내장, 선천성 심장질환, 그리고 난청 등 태아에 ‘선천성 풍진증후군’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

 

항체 검사 후 백신접종을 하면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지만, 접종 직후 또는 임신 중 접종하게 되면 아기에게 감염될 위험이 있으므로 임신 계획 3개월 전에는 접종해 주는 것이 좋다. 또한 임신부의 간염은 태어날 아기에게도 감염이 될 수 있으므로, 예방접종이 필요하다. 최근까지는 간염이라 하면 주로 B형 간염을 뜻했지만, 최근 20~30대 사이에서 A형 간염도 크게 유행하고 있어 A형 간염 백신도 빼 놓지 않고 접종한다.

 

이 밖에 임신 중 겪기 쉬운 빈혈 여부의 확인과 함께, 초음파 검사로 자궁과 골반 등 장기 내에 이상이나 질환은 없는지도 미리 확인할 필요가 있다. 35세 이상의 고령 임신부는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등 임신 중 임신중독증을 일으킬 수 있는 성인병은 없는지 미리 검사해 대비해 두도록 한다. 임신 3개월 전부터 엽산을 미리 복용해, 태아의 신경관 결손 등을 예방하는 것도 중요하다.

 

부부가 평생 갖는 자녀 수가 한두 명에 그치는 만큼, 건강한 아기를 갖기 위한 예비아빠의 노력도 중요하다. 새로운 정자가 형성돼 성숙하고 수정력을 갖는 데는 약 3개월이 필요하다. 따라서 임신을 계획했다면 남성도 수태가 이루어지기 100일 전부터 금주, 금연과 규칙적인 운동 등을 챙기고, 엽산, 비타민 C E와 아연 셀레늄이 풍부한 음식을 고루 섭취하는 등 건강에 신경을 쓰는 것이 좋다.

 

서정호 위원은 계획임신은 부부가 상의해 원하는 시기에 자녀를 갖고 출산하기 위한 것이므로 ‘장기적인 피임계획의 수립’이 수반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부부의 피임방법은 자녀 출산 여부, 자신의 건강이나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한지 등을 따져보아야 하며, 그 선택에 따라 편리함은 물론, 부부의 삶의 질도 크게 달라질 수 있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콘돔, 자연주기법처럼 피임성공률이 낮은 피임방법에 비해 정확히 복용할 경우 99% 이상의 피임 성공률을 보이는 피임약에 대한 선호도가 선진국에 비해 유독 낮은데, 먹는 피임약은 생리불순이나 생리통 등 자궁 난소 질환의 개선, 철분 결핍성 빈혈 예방 등 여성 건강을 증진시키는 효과도 얻을 수 있으며, 임신을 원하는 시기에는 피임약 복용을 중지함으로써 가임력이 단기간 내에 회복할 수 있어 계획임신에 적합한 피임방법이기도 하다. 피임약 트러블 때문에 피임약 복용을 중단한 적 있는 여성들도 전문의와 상담 후 체중 조절 및 여드름 개선 등이 가능한 피임약을 선택할 수도 있다.

 

몇 집 걸러 한 집 꼴로 난임부부가 있는 요즘, 부부의 현명한 계획임신으로 한국의 미래를 짊어질 건강하고 똑똑한 아이들이 올해부터 많이 태어나길 기원한다.

by 웹관리자   at 2014.01.07 17:25:09

 
276 피임/생리 두 달 앞 다가온 수능, 여자 수험생의 생리 핸디캡 극복하려면…  14.09.16 5315
275 자궁경부암 20~30대 놀라게 한 위암. 15~34세 여성의 암 복병은 여성암  14.08.29 5401
274 자궁경부암 대학 1학년의 여름방학,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의 적기  14.07.29 5158
273 피임/생리 여름휴가와 물놀이를 즐겁게! 알고 보면 간단한 생리주기 변경 방법  14.07.18 5744
272 자궁경부암 젊은 여성 노리는 '자궁경부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  14.06.19 5788
271 자궁경부암 과잉진단 논란..자궁경부암, 정기검진은 아직도 먼 일  14.05.14 5426
270 피임/생리 초경 시작한 10대 딸의 여름방학, 건강관리 계획도 들어 있나요?  14.06.25 4982
269 피임/생리 '사후피임약'이 아니라 '응급피임약'입니다.  14.04.16 6180
268 피임/생리 잊을 만하면 찾아오는 월경전증후군, 산부인과전문의와 상의하세요  14.03.27 5300
267 자궁경부암 감염 질환 예방해주는 백신, 때 맞춰 접종 꼭 해야  14.03.19 5813
266 피임/생리 봄 신부가 미리 알아야 할 허니문 준비와 피임  14.03.14 5423
265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 예방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예방백신 부작용 의혹  14.03.01 5656
264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사랑하는 딸 대학입학 선물로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  14.02.06 5983
263 여성건강정보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사랑하는 딸 대학입학 선물로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  14.02.06 2466
262 피임/생리 11년만의 불금 밸런타인데이, 이벤트에 피임도 챙기셨나요?  14.02.12 4956
261 자궁경부암 10~30대 여성의 말띠해 맞이 2014년 건강관리법  14.01.09 5702
260 피임/생리 새해 “아기 갖기” 목표라면, 계획임신은 필수인 거 아시죠?  14.01.07 4867
259 자궁경부암 여성암의 20%는 감염으로 발생, 자궁경부암 원인은 감염이 100%  13.12.20 5875
258 피임/생리 로맨틱 커플의 X-mas 이벤트, 피임은 미리 챙기셨나요?  13.12.19 4831
257 피임/생리 기혼 여성의 피임, 어떤 방법이 편리할까?  13.12.12 5238
256 피임/생리 응급피임약 보다는 사전 피임이 선행되어야  13.11.29 4931
255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서바릭스, 3회 접종까지 마쳐야 충분한 예방효과 장기...  13.11.28 5801
254 자궁경부암 건강 적신호 켜진 20대 여성의 건강 관리  13.11.20 5353
253 자궁경부암 레깅스 열풍. 여자라면 자궁에 관심을 기울여 주세요  13.10.31 6064
252 피임/생리 다양한 피임방법, 내게 맞는 피임방법은 어떤 것?  13.10.29 5146
 
1 2 3 4 5 6
 

 
 성생활과 자궁경부암
 재발과 전이
 세포검사
 생활습관로 예방
 자궁의 위치
 피임약과 생리 주기
 먹는 피임약
 피임약의 종류
 피임약 복용법
 편리한 호르몬 피임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