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전문의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저장

 
피임/생리 저출산 시대의 그늘, 인공임신중절 줄이려면
2014.09.26 4578

- 가파르게 급락하는 출산율, 한국의 미래 위협해
- 저출산과 난임, 한 편에서는 아직도 태어나지 못하는 아기들 많아
- 여성의 피임 실천, 여성건강 증진 및 저출산 해소에도 도움

 


한국의 미래를 위협하고 있는 저출산 문제가 심각하다. 황금돼지해, 백호해, 흑룡해만 반짝했던 서울시의 합계 출산율은 다시 1.0명대 이하로 내려갔다. 통계청의 '2013년 출생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시 합계출산율은 0.968명으로, 여성 한 명이 평생 동안 낳는 아기의 수가 한 명에도 못 미치는 셈이다.

 

이런 저출산이 장기화되면서 1979년 설립된 유아복 전문업체 아가방앤컴퍼니가 최근 중국 업체에 매각된 것도 충격이고, ‘2014년 교육기본통계’에 따르면 올해 유치원과 초·중·고 전체 학생 수는 1년 전에 비해 20만 1221명(2.8%)이나 줄어들었다고 한다.

 

늦은 결혼과 고령 임신 추세로 난임부부가 급증하는 반면, 아직도 인공임신중절로 태어나지 못하는 아기들의 수도 많아 저출산 시대에 안타까움을 더 하고 있다. 2011년의 경우, 태어난 신생아 수가 47만명인데, 인공임신중절로 세상에 태어나지 못한 아기의 수가 무려 16만9000여명에 달해 전체 신생아 수의 36%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의 인구 1000명당 인공임신중절률은 15.8%로 OECD국가들 중 가장 높은 편인데, 이렇게 인공임신중절률이 높은 이유는 한국 여성의 먹는 피임약 복용 비율이 여전히 3% 미만에 머무르는 등 여성의 피임실천율이 워낙 낮기 때문이다.

 

문제는 인공임신중절로 태어나지 못한 생명들도 안타깝지만, 인공임신중절 후유증이 여성의 정신적, 신체적 건강에도 악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점이다. 인공임신중절의 부작용으로 인해 추후의 임신 및 출산에 지장을 줄 우려도 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조병구 총무이사는 “진료현장에서 만나는 대학생 등 젊은 미혼여성들의 경우, 본인은 피임 중이라 생각하더라도 그마저 확실한 피임방법이 아닐 때가 많다”고 지적했다. 피임 실패율이 25%에 이르는 생리 주기법에만 의존하거나, 콘돔 등 남성 중심의 피임 방법에만 의존한다면 높은 피임 효과를 기대하기 힘들다. 콘돔의 피임성공률도 사용방법에 따라 85%에 불과하고, 피임성공률이 73%에 불과한 질외사정법은 피임방법으로 보기조차 어렵다.

 

따라서 확실한 피임을 원한다면 남성에게만 피임을 미루지 말고 한국여성들도 보다 적극적으로 피임을 실천해야 한다. 특히 먹는 피임약은 복용법대로 정확히 복용하면 피임 성공률이 99% 이상이므로, 남성은 콘돔으로, 여성은 피임약으로 각자 동시에 피임을 해 원치 않는 임신과 성병으로부터 스스로의 건강을 보호해야 한다.

 

조병구 총무이사는 “피임약이 발명된 지 벌써 50년이 넘었고 피임약도 지속적으로 발전되어 온 만큼, 미혼여성들이 갖고 있는 피임약 복용에 대한 편견을 버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먹는 피임약은 피임뿐 아니라 여성의 건강을 증진시키는 효과도 크기 때문이다. 피임약은 생리불순이나 생리통 완화, 철분 결핍성 빈혈 예방에 효과와 더불어 난소암과 자궁내막암의 발생 위험을 줄여주는 효과도 있으며, 처방 피임약의 경우 체중 조절은 물론 중등도 여드름과 월경전 불쾌장애 증상까지 치료해주는 등 다양한 부가적인 이점이 있기 때문이다.

 

조병구 총무이사는 “피임 및 생리 등에 대해 고민이 있다면, 산부인과 전문의에게 상담을 받아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처방을 받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해결책이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다면 대한산부인과의사회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해 볼 것”을 추천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인터넷에 난무하는 부정확한 여성 의학 정보로부터 한국 여성들의 건강을 보호하고자, 여성의 피임 및 생리관련 질환에 대한 정보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와이즈우먼의 피임생리이야기(http://www.wisewoman.co.kr/piim365) 사이트를 방문하면 여러 가지 피임방법에 대한 정보 및 피임 및 생리에 관한 산부인과 전문의의 무료 의학상담 등을 얻을 수 있다.

 

끝으로 조병구 총무이사는 저출산 문제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하는 중요한 문제인 만큼, 계획임신으로 건강한 아기를 더 많이 낳는 동시에 인공임신중절률은 줄여나가도록 국가와 여성 모두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 첫 걸음은 물론 ‘내 피임은 내가 한다’는 한국여성들의 피임 의식에서 출발될 것이다.

 

by 웹관리자   at 2014.09.26 15:07:01

 
301 피임/생리 태아사망 유죄판결 받은 의사 구하러 의사 4500명 거리로 나선다  17.04.26 4672
300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20세 전후 가장 감염율 높은 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 ...  16.01.22 7439
299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연구회 '30대 이상 홀수년도 출생여성, 연말 지나면 무료 암검진...  15.12.23 7172
298 피임/생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정부는 여성건강 위협할 응급피임약 오남용을 방관할...  16.01.25 8962
297 피임/생리 피임생리연구회 정호진 연구위원장 '응급피임약은 반드시 의사처방 필요한 ...  15.11.30 8615
296 피임/생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20일 제6회 초경의 날, 가족과 사회가 함께 축하해 주...  15.10.20 7325
295 피임/생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여름철 생리통, 급격한 온도차이와 노출패션 주의해야...  15.07.06 7603
294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순한 소주 열풍 속 20대 한국 여성 폭음비율 44.5% 건...  15.08.24 4754
293 자궁경부암 아이들 캠프 보낸 주부들의 진짜 휴가, 바캉스 검진 인기  15.07.30 4943
292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암사망도 감염이 복병..자궁경부암 원인은 감염이 100...  15.06.29 5836
291 피임/생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어지럽고 피로한 빈혈, 매달 생리하는 여성환자 수가 ...  15.06.10 7132
290 피임/생리 평균 결혼 연령 30대 시대, 미혼여성 피임 필수인 이유  15.05.27 7005
289 자궁경부암 이제 성인이 된 딸, 건강을 위한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선물  15.05.26 4924
288 피임/생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생리전증후군과 생리통, 참지만 말고 관리하는 것이 ...  15.04.28 6231
287 피임/생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밸런타인데이, 이벤트 베이비 피하려면 피임 미리 꼭 ...  15.02.11 4969
286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디저트 열풍과 설탕 중독, 여성 '자궁' 건강에도 해로...  15.03.26 4811
285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난소암도 자궁경부암처럼 정기적인 부인과 검진 필요'  15.02.25 4125
284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예비 대학생 건강관리 성인 예방백신 접종 필수'  15.01.26 4179
283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연구회 '30대 이상 짝수년도 출생여성, 연말 지나면 무료 암검진...  14.12.11 4860
282 피임/생리 연말 파티 시즌, 이중피임이 필요한 진짜 이유  14.12.18 6091
281 피임/생리 세계를 바꾼 세기적 사건, 피임약의 발명  14.12.08 5492
280 피임/생리 10월 20일 제5회 초경의 날, 가족과 사회가 함께 축하해 줘야  14.10.20 4416
279 자궁경부암 난자 냉동 시대, 임신 출산 성공의 관건은 건강한 자궁  14.11.20 4467
278 자궁경부암 폐경기 여성 위협하는 자궁체부암, 10년새 두 배 증가  14.09.29 4490
277 피임/생리 저출산 시대의 그늘, 인공임신중절 줄이려면  14.09.26 4578
 
1 2 3 4 5 6
 

 
 성생활과 자궁경부암
 재발과 전이
 세포검사
 자궁의 위치
 생활습관로 예방
 피임약과 생리 주기
 먹는 피임약
 피임약의 종류
 피임약 복용법
 편리한 호르몬 피임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