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전문의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저장

 
피임/생리 연말 파티 시즌, 이중피임이 필요한 진짜 이유
2014.12.18 5923

연말 파티 시즌, 이중피임이 필요한 진짜 이유

- 들뜨기 쉬운 연말, 응급피임약 처방 폭증
- 방심하는 사이 AIDS 증가, 피임과 성병예방 동시에 해야.
- 남성은 콘돔, 여성은 먹는 피임약의 이중 피임이 안전

 


어느덧 송년회 등 연말 파티 시즌이 다가왔다. 과도한 음주의 영향인지, 여름 휴가철 다음으로 응급피임약 처방이 많은 때가 바로 이 때이기도 하다. 그런데, 뜨거운 청춘들의 연말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소식이 있다. 젊은 AIDS 환자가 소리 없이 크게 늘고 있다는 것이다.

 

질병관리본부의 12월 1일 발표에 따르면, AIDS에 새롭게 감염된 환자 수가 올해 1~10월에 벌써 1000명을 넘어서 역대 최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2000년 내국인 신규 감염환자 수 219명에 비하면 5배 가량 늘어난 것이고, 특히 성생활이 활발한 2030이 신규 감염의 절반 넘게 차지했다. 아직 10대인 15~19세 감염증가율도 20.6%로 20~24세 증가율 14.9%보다 더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따라서 이전에는 원하지 않는 임신을 피하고자 피임을 생각했다면, 이제는 AIDS 등 성 감염 질환도 예방하기 위한 피임이 필요하게 된 것이다. 따라서 남성은 콘돔으로, 여성은 정확한 방법으로 복용하면 99%의 피임 성공률을 보이는 피임약으로 각자 피임을 하는 이중피임이 기본 피임으로 자리 잡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피임생리연구회 형희선 위원은 피임하면 보통 콘돔을 떠 올리기 쉬운데, 콘돔 또한 사용법을 숙지하지 못할 경우 피임 효과를 제대로 보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콘돔의 피임 성공률은 평균적으로 85%에 그치기 때문이다. 여성의 배란 예상기간에 콘돔을 쓰지 않았거나 사용했더라도 그 효과가 미심쩍을 때, 여성이 별도의 피임을 하고 있지 않았다면 응급피임약을 복용해야 한다.

 

응급피임약은 복용 시점에 따라 피임 효과가 다르게 나타나지만, 응급피임약의 피임성공률도  평균적으로 약 85%에 그쳐 신뢰할만한 피임법이라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여러 차례 반복해 복용할 경우에는 호르몬 불균형이 심해져 피임효과가 더 감소될 수도 있고, 부정기적 출혈도 더 많이 일어나는 경향이 있다. 또한 응급 피임약은 먹는 피임약의 10배에 달하는 고용량의 호르몬을 함유하고 있어 복용시 메스꺼움이나 구토, 두통, 피로 및 불규칙한 출혈과 같은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형희선 위원은 “응급피임약은 반드시 필요할 경우에만 한해 산부인과 전문의로부터 처방을 받아 복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를 통해 응급피임약의 정확한 복약지도를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문의로부터 이후 지속적으로 실천 가능한 계획적인 피임법에 대한 상담까지도 함께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먹는 피임약을 처음 복용할 때는 생리 첫날부터 복용을 시작해 매일 정해진 시간에 복용하는 것이 원칙이다. 한달치 약을 복용한 후 복용을 쉬는 휴약기 중에 생리가 시작되며, 생리가 아직 끝나지 않았더라도 약의 종류에 따라 4~7일로 정해진 휴약 기간이 지나면 새 포장의 약을 복용 시작하는 것이 피임약을 복용하는 올바른 방법이다. 그러나 첫 복용 시점이 이미 생리 시작 후 3~4일 이상 지나버린 경우라면, 피임약 복용을 시작한 첫 2주 정도는 다른 피임방법도 병행해야 한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에서는 여성의 건강 증진을 위해 피임 및 생리관련 질환에 대해 정확한 의학정보를 제공하는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해 오고 있다. 다양한 피임방법과 정확한 피임약 복용방법, 생리전불쾌장애 등에 대한 정보‘를 얻고 싶다면, ‘와이즈우먼의 피임생리이야기’ 웹사이트(http://www.wisewoman.co.kr/piim365)를 통해 자신의 의학지식도 점검하고 피임 및 생리 관련 증상에 대해 전문적인 상담도 받을 수 있다.

 

by 웹관리자   at 2014.12.18 00:00:00

 
301 피임/생리 태아사망 유죄판결 받은 의사 구하러 의사 4500명 거리로 나선다  17.04.26 4201
300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20세 전후 가장 감염율 높은 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 ...  16.01.22 7069
299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연구회 '30대 이상 홀수년도 출생여성, 연말 지나면 무료 암검진...  15.12.23 6755
298 피임/생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정부는 여성건강 위협할 응급피임약 오남용을 방관할...  16.01.25 8498
297 피임/생리 피임생리연구회 정호진 연구위원장 '응급피임약은 반드시 의사처방 필요한 ...  15.11.30 8166
296 피임/생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20일 제6회 초경의 날, 가족과 사회가 함께 축하해 주...  15.10.20 6978
295 피임/생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여름철 생리통, 급격한 온도차이와 노출패션 주의해야...  15.07.06 7250
294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순한 소주 열풍 속 20대 한국 여성 폭음비율 44.5% 건...  15.08.24 4504
293 자궁경부암 아이들 캠프 보낸 주부들의 진짜 휴가, 바캉스 검진 인기  15.07.30 4696
292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암사망도 감염이 복병..자궁경부암 원인은 감염이 100...  15.06.29 5592
291 피임/생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어지럽고 피로한 빈혈, 매달 생리하는 여성환자 수가 ...  15.06.10 6860
290 피임/생리 평균 결혼 연령 30대 시대, 미혼여성 피임 필수인 이유  15.05.27 6762
289 자궁경부암 이제 성인이 된 딸, 건강을 위한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선물  15.05.26 4723
288 피임/생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생리전증후군과 생리통, 참지만 말고 관리하는 것이 ...  15.04.28 6008
287 피임/생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밸런타인데이, 이벤트 베이비 피하려면 피임 미리 꼭 ...  15.02.11 4799
286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디저트 열풍과 설탕 중독, 여성 '자궁' 건강에도 해로...  15.03.26 4599
285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난소암도 자궁경부암처럼 정기적인 부인과 검진 필요'  15.02.25 4003
284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예비 대학생 건강관리 성인 예방백신 접종 필수'  15.01.26 4039
283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연구회 '30대 이상 짝수년도 출생여성, 연말 지나면 무료 암검진...  14.12.11 4708
282 피임/생리 연말 파티 시즌, 이중피임이 필요한 진짜 이유  14.12.18 5923
281 피임/생리 세계를 바꾼 세기적 사건, 피임약의 발명  14.12.08 5306
280 피임/생리 10월 20일 제5회 초경의 날, 가족과 사회가 함께 축하해 줘야  14.10.20 4292
279 자궁경부암 난자 냉동 시대, 임신 출산 성공의 관건은 건강한 자궁  14.11.20 4376
278 자궁경부암 폐경기 여성 위협하는 자궁체부암, 10년새 두 배 증가  14.09.29 4375
277 피임/생리 저출산 시대의 그늘, 인공임신중절 줄이려면  14.09.26 4494
 
1 2 3 4 5 6
 

 
 성생활과 자궁경부암
 재발과 전이
 세포검사
 자궁의 위치
 생활습관로 예방
 피임약과 생리 주기
 먹는 피임약
 피임약의 종류
 피임약 복용법
 편리한 호르몬 피임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