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피임/생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어지럽고 피로한 빈혈, 매달 생리하는 여성환자 수가 3배나 많아 '
작성자 웹관리자 (2015.06.10) 조회수 5456

여성 빈혈 환자가 남성보다 3배 이상 많고, 특히 40대 여성이 전체 환자 5명 중 1명꼴로 많아서 빈혈에 가장 취약하다고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40대 여성 다음으로 빈혈이 많은 연령층은 30대 여성과 80대 여성이라고 한다. 그런데 같은 통계에서 남성 빈혈 환자 수는 80세 이상 > 9세 이하 > 70대 순으로 여성의 연령별 분포와 확연히 구분된다.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생리과다로 인한 빈혈이 여성 빈혈의 주요 원인이기 때문이다. 실제 생리과다 여성 25%는 철분 결핍성 빈혈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빈혈은 혈액 내 적혈구 또는 혈색소가 감소한 상태를 말하는데, 가장 흔한 것이 철분 결핍성 빈혈로 생리기간 중 생리량이 너무 많은 생리과다 여성에게서 자주 볼 수 있다. 그다음으로는 장내 출혈, 영양 결핍, 신부전이나 만성염증 등이 원인으로, 어지러움, 운동시 호흡곤란, 전신 무력감, 피로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박수정 위원은 "유독 40대 여성 빈혈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40대 여성의 경우 폐경 전 연령대라서 아직 생리가 진행 중이고, 20~30대에 비하여 자궁근종이나 자궁내막 폴립(용종) 등 생리과다를 유발시키는 질환이 동반된 경우가 많으며 출산 후 생긴 빈혈이 제대로 치료되지 않고 누적된 것이 원인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폐경 연령대인 50대 이후에는 생리과다로 인한 빈혈이 줄어든다고 한다.

철분결핍성 빈혈은 철분제 복용 등을 통해 호전될 수 있지만, 생리과다나 덩어리 생리 등으로 매달 손실되는 혈액량이 많다면 좋은 치료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다. 따라서 생리과다로 인한 빈혈이 의심된다면 산부인과 진료를 통하여 생리과다를 유발시키는 원인을 파악하고 그에 따른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피임생리연구회 박수정 위원은 "어지럼증과 심한 피로감을 유발하는 여성 빈혈의 주요 원인인 생리과다는 가임기 여성 세 명 중 한 명은 겪을 수 있는 매우 흔한 질환"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적지 않은 여성이 고통을 겪고 있지만, 원래 생리 자체가 그런 것으로 생각해 실제 치료를 받는 여성은 아직 많지 않다고 한다. 즉, 산부인과 진료와 피임약 처방 등을 통해 증상이 쉽게 완화, 개선될 수 있는데도 불필요한 고통을 받는 여성이 많은 셈이다. 또한, 생리과다는 일상생활과 사회생활에 많은 부담을 주기도 한다.

그렇다면 자신의 생리량이 많은지 적은지는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생리기간은 개인차가 있지만 보통 3~6일이며, 자궁내막 등이 섞인 생리혈에서 순수한 혈액은 평균 30~70cc 가량이다. 생리과다는 생리량이 80cc 이상인 경우로 생리 지속일수가 8일 이상이거나 또는 출혈량이 평소보다 지나치게 많을 때도 포함된다. 따라서 오버나이트 생리대 같은 대형 생리대를 사용해야 하는 날이 3일 이상이거나 남보다 자주 생리대를 교체해야 한다면 생리과다를 의심해 보아야 한다.

박수정 위원은 "생리과다로 인한 빈혈증상이 있거나 많은 생리량 때문에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고 느낄 때는 우선 산부인과 검진으로 부인과 질환이 없는지 확인해 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생리과다의 원인으로는 자궁근종 같은 자궁질환과 호르몬 이상이 가장 흔하고, 스트레스나 식생활, 유전적 체질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산부인과 검진에서는 병력 청취와 진찰, 초음파검사, 혈액검사 등을 통해 생리 과다를 진단하게 된다.

그렇다면 생리량을 줄이는 치료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특별한 자궁질환이 없는 경우라면 생리과다 치료에 적응증이 있는 피임약 복용 또는 미레나와 같은 호르몬 함유 자궁내 장치를 활용해볼 수 있다. 먹는 피임약이나 체내 피임 시스템은 자궁내막의 과도한 증식을 막아줌으로써 생리량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나타낸다. 생리과다가 있으면서 피임도 필요한 여성이라면 출산 계획이나 자신의 라이프 스타일 등을 고려해 먹는 피임약과 체내 피임시스템 중 자신에게 보다 적합한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박수정 위원은 "생리과다의 원인을 찾고 증상을 개선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산부인과 검진과 치료이지만, 체중감소, 영양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과도한 운동이나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생리과다가 더 심해지기도 하므로, 평소 급격한 체중 변화나 무리한 다이어트 등은 피하고 평소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161 태아사망 유죄판결 받은 의사 구하러 의사 4500명 거리로 나선다  17.04.26 1576
160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정부는 여성건강 위협할 응급피임약 오남용을 방관할 작정인가?”  16.01.25 5553
159 피임생리연구회 정호진 연구위원장 "응급피임약은 반드시 의사처방 필요한 전문의약품...  15.11.30 5629
158 대한산부인과의사회 "20일 제6회 초경의 날, 가족과 사회가 함께 축하해 주어야"  15.10.20 4990
157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여름철 생리통, 급격한 온도차이와 노출패션 주의해야"  15.07.06 5258
156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어지럽고 피로한 빈혈, 매달 생리하는 여성환자 수가 3배나 많아...  15.06.10 5456
155 평균 결혼 연령 30대 시대, 미혼여성 피임 필수인 이유  15.05.27 5558
154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생리전증후군과 생리통, 참지만 말고 관리하는 것이 현명해”  15.04.28 4857
153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밸런타인데이, 이벤트 베이비 피하려면 피임 미리 꼭 챙겨야&quo...  15.02.11 3940
152 연말 파티 시즌, 이중피임이 필요한 진짜 이유  14.12.18 5173
151 세계를 바꾼 세기적 사건, 피임약의 발명  14.12.08 4485
150 10월 20일 제5회 초경의 날, 가족과 사회가 함께 축하해 줘야  14.10.20 3682
149 저출산 시대의 그늘, 인공임신중절 줄이려면  14.09.26 4026
148 두 달 앞 다가온 수능, 여자 수험생의 생리 핸디캡 극복하려면…  14.09.16 3991
147 여름휴가와 물놀이를 즐겁게! 알고 보면 간단한 생리주기 변경 방법  14.07.18 4418
처음리스트 이전10개리스트 1 2 3 4 5 6 다음10개리스트 마지막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