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경전 증후군이란?

월경전 증후군(PMS)이란 보통 월경이 시작되기 4~5일 전부터 다양한 신체적 정서적 증상들로서, 전체 가임기 여성의 약 75%가 적어도 한 번씩은 경험하며, 한국 여성 두 명중 한 명은 월경전 증후군의 증상을 겪고 있습니다.

증상

월경전 증후군에는 현재 150 여가지 이상의 증상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유방통, 두통, 부종, 하복통, 변비 혹은 설사, 식욕증가 등의 신체적인 증상과 우울함, 집중력 저하, 피로감, 적개심 등의 정서적인 증상들이 다양하게 나타나며, 심한 경우 자제력을 잃고 소리를 지르거나 도벽 혹은 자살 충동으로 타인과의 관계에 곤란을 겪기도 합니다.

원인

월경전 증후군의 원인은 아직 분명하게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월경 전 여성호르몬의 변화가 그 원인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여성의 월경주기를 조절하는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그리고 뇌에서 감정을 조절하는 신경전달물질 사이의 복잡한 상호작용에 의해 발생되는 증상이라고 추측되고 있습니다.

월경전 불쾌장애 (Pre-menstrual Dysphoric Disorder, PMDD)

월경전 불쾌장애는 심한 월경전 증후군의 한 형태로, 증상의 발현 정도가 매우 심하여 일상생활에까지 심각하게 영향을 미치는 질환입니다.
전체 가임기 여성의 약 3~8% 정도의 여성이 월경전 불쾌장애를 겪고 있습니다.
이럴 경우, 월경전 불쾌장애로 진단됩니다.
  • - 위의 11가지 증상들 중 5가지 이상을 포함하고 (핵심 증상 중 한 가지는 반드시 포함)
  • - 이들 증상들이 지난 12개월 동안 최소 7주기 이상 모두 중증으로 나타났으며
  • - 그러한 증상들로 인해 일상생활에 많은 영향이 있을 때
월경전 증후군 테스트 해보기

상담하기 다이어리 만들기